MY MISSION IS TO LOVE!

9일 4월, 2020년
  • 0
  • Testimonios

MY MISSION

‘You are made to love’라는 주제로 필리핀 선교 체험을 다녀왔습니다. 프로그램 신청자를 받는다는 것을 보고 어떠한 활동을 하는지, 무엇을 목적으로 하는 프로그램인지는 정확히 알지 못했지만 신청서를 작성하기까지의 고민은 하루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그냥 가고 싶었습니다. 여름에 다녀온 코이노니아 프로그램에서의 시간이 행복했기에 이번 또한 행복할 것이란 생각에 쉽게 결정한 것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가장 큰 이유는 하느님께서 저를 초대하시고 계신다는 것을 크게 느꼈습니다. “비오야, 이번에도 좋은 시간이 될 거야.”라고 말씀해 주시는 거 같았습니다. 그렇게 그분의 초대에 응답하고 프로그램을 준비하던 중 우리의 주제는 ‘you are made to love’라는 것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때 갑자기 그 주제가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평소 “사랑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라는 말을 가장 좋아하는 저였기에 사랑한다는 것이 어렵게 느껴질 줄은 몰랐지만, 필리핀에 가서 어떻게 사랑해야 할까.. 내가 해야 할 그리고 할 수 있는 사랑이 무엇일까.. 걱정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도 ‘하느님의 뜻대로 사랑할 수 있겠지, 하느님께 맡기자.’라는 생각으로 필리핀으로 출발했습니다.

걱정과는 다르게 필리핀에서의 모든 시간은 행복했습니다. 거리도 자연환경도 음식도 너무 좋았지만 무엇보다 하느님 안에서 함께 한 모든 사람들이 가장 좋았습니다. 다양한 성향의 사람들이 모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리고 하루하루 나눔을 할수록 가족같이 변하던 한국 팀도 너무 소중했고, ‘언어가 다른데도 불구하고 이렇게까지 마음을 나누고 사랑할 수 있구나’를 느끼게 해준 일본팀도 너무 소중했습니다. 그리고 언제나 팔 벌려 우리를 반겨주고 안아주던 필리핀 친구들, 그 외에도 스치듯 만났던 모든 사람들이 하느님께서 보내주신 선물이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큰 선물은 살아계신 주님을 만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2월 7일 주제 복음인 ‘너희가 내 형제들인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것이다.’마태오 25장 40절의 말씀처럼 주님께서는 여러 사람들을 통해 제게 나타나주셨습니다. 특히나 가장 기억에 남는 주님은 유진이를 통해 만났던 주님입니다. 유진이를 보며 “내가 이 사람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진지하게 고민했습니다. 고민의 결과 더 많은 따뜻함과 사랑을 나누고 싶다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내가 알고 있는 한없이 따뜻하고 사랑 넘치시는 하느님을 알려주고 싶었습니다. 이 마음을 느낀 후로 프로그램 안에서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느꼈던 사랑이 같은 사랑이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하느님의 사랑을 함께 느끼고 그 안에서 행복할 수 있는 것이 출발하기 전부터 고민했던 ‘내가 할 수 있는 사랑이구나’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제가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저의 사명일 것입니다. 사랑은 너무나 크고 대단하기에 가끔은 복잡해 보였습니다. ‘하느님 안에서 함께 기뻐하는 것’이 가장 근본적이고 간단한 사랑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그 사랑을 더 많은 사람들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 소중한 체험을 더 많은 사람들이 할 수 있도록 기도하고 소개할 것입니다. 선교사님들을 포함한 함께 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소중한 시간에 초대해 주신 하느님께 너무 감사합니다.

권석민 비오 (동문동 성당)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ariamatossemdMY MISSION IS TO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