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부의 태국 선교체험 (에스텔 선교사 소감)

“친구를 위하여 삶을 바치는 사랑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월 6일부터

2일 4월, 2020년
  • 0
  • 한국

“친구를 위하여 삶을 바치는 사랑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월 6일부터 15일까지 태국에 봉사활동을 하러 다녀왔다. 나는 이번에 태국 봉사활동이 세 번째였다. 처음은 2013년 말에 답사를 하러 갔고, 2014년 초에 중고등학생 20명과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이번은 세 번째였는데도 매우 유익하고, 좋은 경험이 되었다. 갈 때마다 봉사활동은 대나무 학교에서 했다. 대나무 학교는 학생 100여명이 다니고 있고, 태국과 미얀마 국경 옆, 태국의 서쪽에 위치해 있는 학교이다. 이 학교 학생들의 분위기는 매우 맑고, 우리도 4박5일 동안 매우 행복했다. 어린이들이 살고 있는 매우 가난한 마을도 방문했고, 그 어린이들의 부모님들이 일하시는 고무공장도 방문하면서 어린이들과 부모님들이 얼마나 힘들게 살고 있는지를 깊이 느낄 수 있었다.  밤부학교를 다니는 여러 미얀마 부족의 학생들은 몇 년 전부터 미얀마 정부로부터 박해를 받아서 가족들과 함께 난민으로 태국에 왔던 친구들이다. 10년 전에 이 학교가 없었을 때는 부모님들이 불법 노동자로 고무공장에서 하루 하루 일하시면서 돈을 벌고, 아이들은 그냥 길거리에서 놀고만 있었다. 하지만 아이들이 길거리에 있으면 마약중독, 성매매 등 예상치 못한 여러 상황에 빠질 수 있는 가능성이 많고, 이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이 학교는 어떤 태국인 여자 선생님을 통해서 단순하게 시작되었다. 처음에는 길거리에 있는 어린이 40명 정도에게 대나무 숲에 모여서 같이 놀 듯이 태국어 알파벳과 문법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어린이들이 매우 재미있어 하고 더 많은 어린이들이 모이기 시작하자 선생님도 다른 선생님들을 모았다. 5~60명에서 100명이 되니 시설이 없이 봉사자로만 수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려서 수사님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수사님들은 단순하게 대나무로 학교를 지었고, 방 5개와 100명이 같이 모일 수 있는 로비같은 큰 교실과 식당을 만들었다. 우리도 처음에 밤부학교에 가서 학교 건물을 건설하는 활동을 했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하루에 무료로 점심도 주고, 간식도 두 번씩 준다.

우리는 4박5일동안 대나무학교에서 지내면서 많은 활동을 했지만, 우리가 아이들에게 준 사랑과 기쁨보다 아이들에게 받은 사랑과 기쁨이 더 많다. 내가 첫번째와 두번째로 갔을 때는 설립자 이셨던 여선생님을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었고, 그 선생님이 매우 존경스러웠다. 이번에 갔을 때, 일정 두번째 날이 되자 그 선생님에 안 보이시길래 다른 선생님에게 사진을 보여주면서, 영어로 그 선생님은 어디에 계시는지 물어봤다. 갑자기 선생님이 울컥하시더니 눈에 눈물이 차올라서 1분 정도 침묵한 다음에 그 설립자 선생님께서는 2년 전에 돌아가셨다고 말씀해주셨다. 그 때 나도 울었고, 우리 두 사람은 서로 안아주었다. 그리고 자신이 그 선생님의 여동생이라고 말했다. 침묵이 흐르고, 울고, 시간이 좀 지난 다음에 내가 그 선생님이 어떻게 돌아가셨는지 물어보았다. 대나무 학교에 다니지 못하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아직 많아서 선생님들이 돌아가면서 정글 속에 있는 집들을 가끔 방문해서 책과 필기도구 그리고 음식이나 필요한 것들을 전하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비가 많이 와서, 선생님들이 정글 속에 있었을 때 봉고차가 뒤집어지는 사고가 있었다. 그래서 선생님 2분이 돌아가셨고, 2분이 많이 다치셨다고 한다.

사고 이야기를 듣고 너무 슬펐지만 예수님 생각이 났다. 친구를 위하여 삶을 바치는 사랑보다   사랑은 없다. 대나무 학교 선생님은 사고로 돌아가신 것이 아니라 대나무 학교와 주변 미얀마 난민, 그리고 태국의 가난한 가족을 위해서 목숨을 건내주신 것이다. 그리고 이 삶은 헛된 삶이 아니라 열매를 맺는 삶이다. 덕분에 우리도 태국에서 봉사활동을 할 수 있었고, 우리 청소년들 17명이 배운 것, 느낀 것, 하느님을 만난 체험은 그분과 많은 분들의 희생의 열매이기도 하다. 이번 봉사활동과 대나무 학교 방문은 나에게 큰 체험이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그대로 남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

에스텔 선교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ariamatossemd중고등부의 태국 선교체험 (에스텔 선교사 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