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실컷 웃을 수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올 여름에 있을 예정이었던 한일교류가 취소되어, 8월 22일에 온라인으로

10일 9월, 2020년
  • 0
  • 한국

코로나19로 인해 올 여름에 있을 예정이었던 한일교류가 취소되어, 8월 22일에 온라인으로 만남을 가졌습니다. 한일청년교류와 필리핀 선교체험을 참가했던 한국청년 14명과 일본청년 8명이 함께 2시간 반가량,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며 느낀 어려움과 그 어려움 안에서도 배울 수 있는 것을 비롯하여 앞으로 어떻게 함께 나아갈 수 있는지 나누었습니다.

작년 이맘때에 한일교류활동 중이였던 것 같다. 오랜만에 만난 나나미와 와카노, 그리고 새로운 친구들과 선교사님. 아직도 그때에 만남이 눈에 아른거리고 생각만으로 가슴이 벅차다. 나는 올해의 한일교류 또한 기대를 많이 하였다. 한국에서의 활동으로 무엇을 하면 좋을까? 라는 고민도하고, 그 싫어하던 여름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러한 변수가 나타날지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코로나-19라는 커다란 장벽이 우리의 항해를 가로막았다. 처음은 금방 지나가겠지, 여름이 되면 다 끝날꺼야! 라는 희망을 가졌지만 코로나는 그런 나의 생각을 비웃듯 아직까지도 진행 중 이다. 그래도 가끔 인스타그램으로 일본 친구들과 교류하고 그들의 일상을 공유할 수 있어서 조금의 그리움을 해소 할 수 있었다.

이런저런 평범한 나날들을 보내다가, 단비 같은 소식을 듣게 되었다. 화상으로 친구들과 만날 수 있는 자리가 생기게 된 것이다. 어쩌면 목소리도 얼굴도 못 볼 수 있는 상황 이였는데 이렇게라도 볼 수 있게 되어서 너무나 기뻤다. 오랜만에 대전에 내려가서 그리웠던 선교사님들과 같이 활동을 하였던 친구들을 보게 되어서 들뜨고 기뻤다. 우리들은 마치 어제라도 만난 것처럼 화기애애하였다. 서로의 나눔을 통해 어떻게 지내왔는지 근황도 알게 되고, 이 상황에 대한 대안도 서로 머리를 맞대고 찾아가보고, 무엇보다 좋았던건 오랜만에 실컷 웃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더 대화하고 싶을 정도로 이번 만남은 너무나 특별하고 행복한 시간 이였다. 같이 손을 잡을 수 없고, 직접 눈과 눈을 마주 볼 수 없지만, 마치 한 공간에서 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하느님은 이런 우리의 모습을 보시고 정말 연결해 주신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한 번 이러한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고, 하루 빨리 상황이 종식되어서 잔뜩 안아주고 싶다. 하루하루가 매일 반복되는 요즘 주변사람들의 온기와 함께 나누는 웃음이 자꾸만 그리워진다.

김진원 마르첼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ariamatossemd오랜만에 실컷 웃을 수 있었다!